이달 아파트 거래량이 2월 거래량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거래량은 1만건을 넘어섰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1만525건(신고일 기준)으로 2006년 실거래 조사를 시작한 이후 2월 통계로는 가장 많은 건수가 신고됐다.

통상 비수기로 분류되는 2월에 아파트 거래량이 1만건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해 2월(4661건)에 비해서는 2배 이상이다. 28일 마지막으로 신고되는 건수까지 합할 경우 이달 총 거래량은 1만1000건을 넘어설 전망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 1월에도 9563건이 신고돼 역시 1월 거래량으로는 사상 최대였다.

비수기인 1, 2월의 거래량이 늘어난 것은 오는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을 앞두고 일부 다주택자 매물이 증가했고, 강남 재건축 단지나 서울 도심 요지에서는 아파트값 강세가 지속되면서 매수세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아파트 거래 신고일은 계약 후 60일 이내로, 2월 신고 건에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에 계약된 것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지난달 재건축 장기보유자에 대한 매매가 허용되면서 거래 가능한 물량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작년 8·2부동산 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내 조합설립인가 이후 재건축 단지의 조합원 지위양도가 전면 금지됐다가 올해 1월25일부터 재건축 아파트를 장기 보유(10년 보유, 5년 거주)한 1주택자에 대해서는 지위 양도가 허용됐다.

지난해 6∼8월 월간 신고 건수가 석달 연속 1000건을 넘어섰던 강남구의 경우 8·2대책 이후인 9월과 10월에는 각각 471건, 205건으로 급감한 뒤 올해 2월 27일 현재 8·2대책 이후 가장 많은 749건이 신고됐다.

서초구도 지난해 8월 743건에서 10월에는 신고건수가 183건으로 떨어졌다가 올해 2월 510건으로 늘었다. 송파구는 잠실 주공5단지 등 재건축과 리센츠·파크리오 등 일반 아파트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면서 2월 신고건수가 839건으로 증가했다.

또 마포구(460건), 서대문구(396건), 용산구(294건), 동작구(452건) 등지도 작년 2월보다 거래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