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은 27일(현지시간) 제네바 유엔 사무국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했다.

강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한국 정부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 목표를 변함없이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 비핵화 없이는 한반도에서 영구적인 평화를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북한이 핵 개발을 지속한다면 국제사회의 제재는 계속될 것이며 더 강력한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이러한 제재는 북한을 몰락시키려는 게 아니라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라는 의미다"라고 덧붙였다.

대북 제재와 관련해 강 장관은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압박 노력에 동참할 것이며 북한의 제재 회피를 막을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실험을 되풀이한 것도 비판했다. 강 장관은 "북한은 작년 한 해에만 핵실험 6차례, 탄도 미사일 발사 20회 등 핵실험금지조약에 정면으로 도전했고 핵비확산조약을 훼손했다"며 "국제사회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하게 이행하기 위해 단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강 장관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 재개의 현실적 방법을 모색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달라"며 "어떠한 핵군축 조치도 관련 모든 국가의 안보 우려를 고려해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게 한국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대성 북한 주제네바대표부 대사는 이날 회의에서 "미국은 제재와 압박 때문에 북한이 위협받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고, 제재와 압박의 효과가 아예 없을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대사의 이번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지난 23일 해상 봉쇄에 초점을 둔 사상 최대 규모의 대북 제재를 단행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에 "한반도 주변 핵자산 배치를 포함해 긴장을 고조시키는 모든 도발을 중단할 것"이라며 "만약 미국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의 진심 어린 노력을 무시하고 도발과 대결을 원한다면 북한은 반드시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한 대사는 또 한미연합훈련이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약화한다면서 이 역시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