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간 과당 경쟁의 폐단으로 인식, 향후 ‘단독’ 표기 않는다

손석희

JTBC 뉴스가 앞으로 자사의 단독 취재라 하더라도 뉴스 프로그램에서 ‘단독’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다. JTBC 보도국은 지난 주 평기자들을 포함한 회의체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뉴스 혁신안을 최종 결정해 28일 발표했다.

JTBC 보도국은 “그간 취재 경쟁에서 ‘단독’이 가져다 준 긍정적 효과가 있었던 반면, 표현의 오남용으로 인한 부정적인 측면도 있었음을 인정한다”며, “단독 기준을 엄정하게 할 것을 논의해왔으나 기준 자체가 모호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결국 아예 사용하지 않는 쪽을 택했다”고 밝혔다.
‘단독’, 혹은 ‘특종’은 언론사가 뉴스를 취재 보도할 때 타사보다 앞서거나 홀로 취재한 내용 가운데 공익적 가치가 큰 기사를 일컫는 표현이다. 모든 언론사가 취재 경쟁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런 ‘단독’이나 ‘특종’이 특히 시장 경쟁에서 유리하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채널과 매체가 늘어나면서 경쟁이 과해지고, ‘단독’이 남발되는 현상을 보여 온 것이 현재의 우리 언론의 모습이기도 하다. 또한 매체가 많은 상태에서 서로 확인이 어렵다 보니 두 개 이상의 매체가 같은 취재 내용을 놓고 ‘단독’을 붙이는 사례도 왕왕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JTBC 뉴스의 ‘단독’ 표현 버리기는 나름의 고민을 드러낸 결과다. JTBC 보도국의 한 관계자는 “우리로서는 모험일 수도 있으나, 이제는 이런 논의를 할 때가 됐다고 판단했다”며, “신뢰도와 영향력 1위의 뉴스’라는 것에 대한 책임감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무엇보다도 기자들이 이견 없이 동의한 것”이라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JTBC 보도국은 한 발 더 나아가 사건 사고 뉴스의 선정성을 배제한다는 원칙도 강화했다. 사안에 대한 지나치게 상세한 묘사, 재연을 통한 사실의 왜곡 등을 방지하겠다는 것. 특히 엽기적 사건이나 치정 사건 등의 경우 필요 이상의 구체적 묘사와 연속 보도를 지양하겠다는 입장이다. 보도국은 “현재도 나름의 기준을 갖고 보도에 임하고 있으나, 우리가 추구하는 ‘뉴스의 품격’을 위해 더욱 신중하자는 의미에서 편집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언론사로서는 최초의 시도인 ‘단독 버리기’가 시청자의 신뢰도를 더욱 높이는 약이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