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8 민주화운동 대구 시민 존경…민주화 성지로 재조명해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8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전날 재판에서 징역 30년이 구형된 것에 대해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와 국익을 위한 대통령이 그 막중한 책무를 내던지고 사익을 추구하고 권력을 남용한다면 응당 주권자인 국민의 질타를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피고인 박근혜·최순실·이재용은 재판부는 달라도 사건의 본질은 같은 한몸"이라며 "국민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부의 추상같은 판결을 기대하면서 이 부회장에게 내려졌던 어이없는 면죄부가 어떻게 거둬질지 주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을 엄단해도 이 부회장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에 지나지 않으면 사법부 정의는 요원하다"며 "분명한 역사의식과 정의감으로 국민의 목소리에 응답해주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새벽 상임위를 통과한 법정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과 관련해선 "여야의 대치 속에 성사된 극적 타결을 환영한다"며 "다만 휴일 근로수당을 현행대로 유지키로 한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사정은 근로시간 단축이 일자리 나누기로 이어지게 하고, 지속가능한 제도로 안착하도록 더욱 세심한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추 대표는 올해로 58주년을 맞는 2·2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선 "해방 이후 최초의 학생 민주화운동이었던 2·2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처음으로 정부 주관하에 대구에서 열리게 된다"며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분연히 일어났던 정신을 유구히 계승하는 대구 시민에 진심으로 존경과 경의를 표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오늘 기념식을 계기로 대구를 민주화의 성지로 재조명해야 한다"며 "민주당 동부는 2·28 민주운동의 정신을 계승해 더 굳건한 민주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