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려원이 독특한 이상형을 밝혔다.

28일 밤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배우 정려원과 임창정이 밥동무로 출연해 경기도 파주시 교하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밥동무들은 파주시 랜드마크로 불리는 '출판문화산업단지'를 함께 걸었다. '출판문화산업단지'는 이국적인 분위기 덕분에 다양한 영화의 촬영지로 활용됐던 파주시의 대표 명소다.

이곳에서 촬영했던 경험이 있는 정려원은 길을 걷다가 낯익은 건물을 발견했다. 정려원은 "저쪽 계단에서 광고 촬영한 적 있어요"라고 기억을 떠올리며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정려원은 연애관을 언급했다. 매력 넘치는 정려원이 현재 남자친구가 없다고 밝히자, 규동형제는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평소 정려원과 절친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임창정은 "려원이는 외모는 안 봐요"라고 말해 정려원의 이상형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정려원은 "'잃을 것'이 있는 사람이 좋다"라며 독특한 이상형을 밝히며 "웃기고 책임감이 있는 남자가 좋다"라며 구체적인 이상형을 언급했다.

정려원이 이상형으로 언급한 '잃은 것이 있는 사람'의 숨은 의미는 오늘(28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파주 교하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