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아육대' 탄생에 지분을 주장했다.

오는 3월 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는 개성 강한 캐릭터로 사랑을 받고 있는 여성 스타 서우, 구하라, 이채영, 이다인이 출연해 내숭제로 입담을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구하라는 강단 있는 성격과 화끈한 입담으로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구하라는 과거 '구사인볼트'가 별명이었을 정도로 탁월한 운동신경과 그를 뒷받침하는 승부욕으로 대중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구하라는 "원래 승부욕이 불타는 성격"이라면서 "이제는 몸을 좀 사리려고 한다. 몸이 예전 같지 않아 찌뿌둥하다"며 세월의 무게를 한탄했다.
그런가 하면 MC 전현무는 '원조 체육돌' 구하라의 클래스를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가 "구하라가 안 나오고 나서 '아육대'에서 씨름 종목을 잘 안 한다. 옛날만큼의 재미가 안 나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구하라는 기다렸다는 듯이 "솔직히 제가 달리기를 해서 '아육대'가 생긴 것 아니냐며 지분을 요구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구하라는 공백기 동안 '일탈'을 했다고 밝히는 등 거침없는 토크와 여전한 예능감으로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한편, KBS2 '해피투게더3'는 오는 3월 1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