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가 전제돼야 직접 대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사진)은 27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북미 대화의 '적절한 조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우리의 조건은 비핵화"라고 답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우리의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이 정부의 첫날부터 이 정책을 얘기해왔다. 그것은 최대의 압박일뿐 아니라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반도 비핵화라는 명제에 중국, 한국, 일본, 러시아 등 많은 나라가 동의한다며 "우리는 그것(비핵화)을 굳건히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이 시리아에 화학 무기 제조를 위한 부품을 제공했다는 뉴욕타임스 보도와 관련해 "북한이 더욱 절박해질 때 그 범죄 정권에 자금을 댈 돈을 벌기 위해 다른 창조적이고 끔찍한 방식을 찾는다"면서 "북한이 물품을 시리아에 판다면, 그 정권의 타락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조셉 윤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은퇴로 북한과의 대화 채널에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윤 대사가 북한을 다룰 수 있는 오직 한 사람이라고 하는 것은 틀렸다"면서 "매우 능숙한 사람들이 후보로 많이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능숙한 사람'의 사례로 수전 손턴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내정자,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 마크 램버트 국무부 한국과장 등을 거명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윤 대표의 은퇴가 순전히 "개인적 결정"이었다고 전하면서 "그가 떠나는 것을 보게 돼 유감이지만, 우리에게 이 문제를 다룰 훌륭하고 자격 있고 능숙한 사람들이 있고 최대의 압박 작전은 계속된다는 점을 전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윤 대표 후임이나 공석인 주한 미국대사 인선에 대해 "현재로서는 인사 관련 발표가 없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