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플로리다 주 고교 총기 참극 이후 '총기규제 강화'를 외치고 있는 학생들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멜라니아 여사는 전날 백악관에서 20여 명의 주지사 부인들과 함께한 오찬에서 "아이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변화를 만들어 내려고 시도하는 것을 보고 고무됐다"며 "그들의 우리의 미래이고 목소리를 낼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멜라니아 여사는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발생한 총기참극으로 희생된 17명의 가족의 슬픔을 염두에 둔 듯 "(저도) 부모로서 그와 같은 것(총기 참극)이 가져올 비탄과 비극을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NYT는 최근 몇 달 동안 공개석상에서 몇 마디 수준에 거쳤던 멜라니아 여사가 3분이 넘게 이례적으로 길게 얘기했다면서 이번 총기 참극 이후 총기규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학생들에 대해 지지를 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