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배우 오달수가 공식 사과했다.

28일 오후 오달수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일어난 일련에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이라며 그간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오달수는 공식입장이 늦어진 것에 대해 "지난 며칠 동안 견뎌내기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면서 "엄청난 비난과 질타에도 불구하고 깊고 쓰린 마음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 대한 기억이 솔직히 선명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오달수는 성추행 논란에 대해 부인한 점에 대해 어떤 비난이라도 감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어 그는 피해자 A씨와 엄지영 씨를 각각 지목하며 사과했다.

앞서 피해자 A씨는 지난 20일께 오달수 성추행 의혹을 폭로했다.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이윤택 연출가의 기사 댓글을 통해 "90년대 부산ㄱ소극장. 어린 여자 후배들 은밀히 상습적 성추행 하던 연극배우. 이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 명. 지금은 코믹 연기하는 유명한 조연 영화배우. 저는 끔찍한 짓을 당한 충격으로 20년 간 고통받으며 정신과 치료받고 있다"라고 충격적인 증언을 했다.

오달수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또한 빠르게 입장표명을 하지 못하고 지체된 데 대해 촬영 일정이 잡혀 있어 어쩔 수 없었다고 했다.

이에 피해자 A씨는 JTBC '뉴스룸'을 통해 "성추행이 아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오달수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더 강력한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또 다른 피해자가 등장했다. 연극배우 엄지영은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며 "과거 극단에서 오달수에게 연기조언을 구했다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구체적으로 폭로를 더했다.

엄지영 오달수 성추행 폭로 /사진=JTBC '뉴스룸'

'사실무근' 입장이던 오달수는 결국 피해자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오달수는 피해자 A씨에게 "25년 전 잠시나마 연애 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느 시점이든 제가 상처를 드린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A씨가 원하는 방식으로 대면하고 싶다면 그렇게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엄지영에게도 "저로 인해 어린 학생을 가르치는 입장에서 배우님이 용기 내어 TV에 나오게 한 것 죄송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어떻게 말하든 변명이 되고 아무도 안 믿어 주시겠지만 가슴이 아프고 답답하다. 그러나 저에게 주는 준엄한 질책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오달수 사과문 전문>

오달수입니다.
최근 일어난 일련에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진심을 다해 사과 드립니다.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 드립니다.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입니다.

지난 며칠 동안 견뎌내기 어려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제 입장이 늦어진 것에 대하여 엄청난 비난과 질타에도 불구하고 깊고 쓰린 마음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 대한 기억이 솔직히 선명하지는 않았습니다. 어떻게 바로 모를 수 있냐는 질타가 무섭고 두려웠지만 솔직한 저의 상태였습니다. 이점 깊이 참회합니다.

댓글과 보도를 보고 다시 기억을 떠 올리고, 댓글을 읽어보고 주변에 그 시절 지인들에게도 물어보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터뷰의 내용과 제 기억이 조금 다른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확인하고 싶었고 만나서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가슴이 터질 듯이 답답했습니다. 당시 이러한 심정을 올리지 못하고 그저 그런 적이 결코 없다고 입장을 밝힌 점 어떤 비난이라도 감수하겠습니다. 잘못했습니다.

A님에게

내가 생각하는 사람이 맞다면 그 사람은 굉장히 소심했고 자의식도 강했고 무척이나 착한 사람이었습니다. 글 쓰는 재주가 있는 것 같아 희곡이나 소설을 써보라고 말해주기도 했습니다.

저는 이미 덫에 걸린 짐승처럼 팔도 잘렸고, 다리고 잘렸고, 정신도 많이 피폐해졌습니다.

감당하겠습니다.

행운과 명성은 한 순간에 왔다가 순식간에 사라진다는 세상 이치는 알고 있습니다.

25년전 잠시나마 연애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어느 시점이든 제가 상처를 드린 것을 진심으로 사과 드리겠습니다. 상처를 안고 살아온 것에 안타깝고 죄스러운 마음 무겁습니다. 금방은 힘들겠지만 그 상처 아물길 바랍니다. 그리고 A님이 원하는 방식으로 대면하고 싶다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엄지영배우님께

저로 인해 어린 학생을 가르치는 입장에서 배우님이 용기 내어 TV에 나오게 한 것 죄송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말하든 변명이 되고 아무도 안 믿어 주시겠지만 가슴이 아프고 답답합니다. 그러나 저에게 주는 준엄한 질책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부디 마음 풀어주시고 건강하십시오.

지금껏 살아온 제 삶을 더 깊이 돌아보겠습니다.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한 행동과 말에 대한 어떤 책임과 처벌도 피하지 않겠습니다. 또한 제 행동으로 인해 2차 3차로 피해를 겪고, 겪게 될 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 드립니다. 그 동안 제가 받기 과분할 정도로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분들께도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습니다.

다시 한번 거듭 죄송합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