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이 제주살이 근황을 밝혔다.

오늘(28일) 밤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임창정과 정려원이 밥동무로 출연해 경기도 파주시 교하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밥동무들은 그림처럼 아름다운 대저택으로 가득 찬 교하동 거리를 걸으며 따뜻한 한 끼를 함께 나눌 집을 찾는다.

최근 파주에서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임창정은 교하동 정취만큼이나 아름다운 본인의 '제주라이프'를 소개했다. 임창정은 작년부터 가족들과 함께 제주도에 내려가 살고 있다.

이날 강호동이 임창정에게 제주행을 택한 이유를 묻자 "원래 여유가 생기면 가족들과 제주도에 가고 싶었다. 아이들에게 '제주도 가서 살래?'라고 묻자 다들 흔쾌히 찬성해서 바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임창정은 자유분방한 제주살이에 대해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임창정은 "회를 먹은 다음 날엔 흑돼지를 먹는다"면서 "음식이 맛있어 술 생각이 자주 난다. 제주도는 술을 아무리 많이 마셔도 회복이 빠르다"며 가요계 대표 애주가의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제주도로 내려간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의 녹슬지 않은 입담은 28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파주 교하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