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밤' 김강우

배우 김강우가 '사라진 밤' 출연 이유를 밝혔다.

28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사라진밤'(이창희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상경, 김강우, 김희애, 이창희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김강우는 "잘못했다가 정말 비호감 될 수 있겠구나, 욕 먹기 좋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감독님께 부탁을 드렸다. 아내를 죽이는 캐릭턴데 사람들에게 납득이 되게끔 전사를 넣어야 하는거 아니냐 했는데, 그럴 때마다 '충분하다'라고 말했다. 오늘 보고 나니 납득이 된다"라고 감독에게 사과했다.

그는 "작품 선택까지 시간이 걸렸다. 불편한 요소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감독님이 자신의 단편영화를 보여주셨다. 보고 깜짝 놀랐다. 그 단편에서도 공간이 한정되어 있었다. 그 안에서 서스펜스를 잘 만들더라. 이분이라면 잘할 수 있겠다. 그리고 김상경, 김희애가 한다고 해서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보관실에서 시체가 사라진 후 시체를 쫓는 형사,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남편, 그리고 사라진 아내 사이에서 벌어지는 단 하룻밤의 예측 불가능한 추적 스릴러다. 오는 3월 7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