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밤'

'사라진 밤' 이창희 감독이 연출 의도를 밝혔다.

28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사라진밤'(이창희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상경, 김강우, 김희애, 이창희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이날 이창희 감독은 "한정된 공간, 시간에서 자세히 보시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 배우들의 동선, 방향성도 많이 생각하고 찍은 거다. 콘티에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말했다.
'사라진 밤' 출연 배우들은 이 감독이 콘티에 딱 맞게 촬영을 해왔다고 칭찬했다. 이에 이 감독은 "좋아하는, 존경하는 감독의 영화들이 다 그런식의 작품이다. 생각만큼 쉽지 않은데 투자사는 싫어할 수 있다. 많이 찍어야 편집을 많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많이 믿어주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보관실에서 시체가 사라진 후 시체를 쫓는 형사,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남편, 그리고 사라진 아내 사이에서 벌어지는 단 하룻밤의 예측 불가능한 추적 스릴러다. 오는 3월 7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