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밤' 김상경 김강우

'사라진 밤' 출연 배우들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전했다.

28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사라진밤'(이창희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상경, 김강우, 김희애, 이창희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김상경은 "가장 경제적으로 촬영한 영화"라며 "저희 영화는 지금 촬영한 것이 110분이다. 거의 덜어낸 것이 없다. 기가막히게 계산을 하지 않고서는 이렇게 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치를 편집할 것을 생각해서 배치를 시키는데 우리 영화는 더 찍은 것도 없다. 아주 경제적으로 치밀하게 잘 찍었다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김희애는 "완벽한 콘티와 생각을 가지고 디렉션만 따라 하면 됐다. 신뢰가 갔고 믿음이 생겼던 작품이다"라고 거들었다.

김강우는 "잘못했다가 정말 비호감 될 수 있겠구나, 욕먹기 좋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감독님께 부탁을 드렸다. 아내를 죽이는 캐릭턴데 사람들에게 납득이 되게끔 전사를 넣어야 하는거 아니냐 했는데, 그럴 때마다 '충분하다'라고 말했다. 오늘 보고 나니 납득이 된다"라고 감독에게 사과했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보관실에서 시체가 사라진 후 시체를 쫓는 형사,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남편, 그리고 사라진 아내 사이에서 벌어지는 단 하룻밤의 예측 불가능한 추적 스릴러다. 오는 3월 7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