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채영이 '나래바'의 정회원임을 인증했다.

오는 3월 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는 서우, 구하라, 이채영, 이다인이 출연해 내숭제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시원스러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채영은 '나래바'의 입회 비화를 털어놨다.

'나래바'는 개그우먼 박나래의 홈바(home bar)를 일컫는 말로, 항간에는 웨이팅만 3년이라는 소문이 있을 정도로 연예계에서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핫플레이스다.

이채영은 김지민에게 스카우트를 당했다며 '나래바' 입성 스토리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편하고 재미있게 놀았더니 언니들이 '얘는 여우가 아니구나. 우리 스타일이다'라고 인정해줬다"면서 '여우짓' 없는 털털한 성격이 입회의 비결임을 밝혀 웃음보를 자극했다.

더욱이 "자주 가다 보니까 이제 정회원으로 승격도 됐다"고 자랑해 주변의 부러움 섞인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채영은 "나래바에 한번 모이면 2박 3일"이라며 "나래바의 메인 테마는 '여기에서 있었던 일은 여기서 끝내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등 나래바의 화끈한 분위기를 증언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에 흥미진진한 나래바 스토리 공개를 비롯해 걸크러쉬 매력을 폭발시킬 이채영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2 '해피투게더3'는 오는 3월 1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