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28일 "민주주의는 결코 완성되는 게 아니다. 정치적 민주주의를 이룬다 해도 사회적 민주주의와 경제적 민주주의의 과제는 여전히 남는 것"이라며 "민주화를 바라는 사람들이 끝까지 그 길을 함께 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에서 2·28 민주운동 58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뒤 2·28 민주운동, 3·15 의거,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2·28부터 촛불까지는 하나로 관통된 운동으로, 2.28만으로 민주주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그러나 3·15 의거, 4·19 혁명으로 확산하면서 민주주의의 큰 산을 이뤘고, 4·19 정신이 퇴색해지자 부마항쟁, 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이 일어나면서 또 하나의 큰 산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6월항쟁 정신이 퇴색하자 촛불이 일어나 민주주의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며 "이렇듯 2·28부터 촛불까지는 하나로 맥맥히 이어져 왔고, 그 정신은 시민들 사이의 연대와 협력에 기반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28 같은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고 끝이 아니다"라며 "예를 들어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는 굉장히 풍부하다. 수많은 사람이 헌신했고 그 힘으로 우리가 독립한 것인데, 그 역사가 제대로 교육되지 않아 해방이 바깥에서 주어진 것처럼 잘못 알고들 있다. 민주화 운동사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기념일로 지정했으면 그에 걸맞게 정부의 책임 있는 사람이 와서 기념사도 하는 등 명실상부한 행사로 치러야 한다"며 "그래야 후대들이 두고두고 민주주의의 교훈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는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녔으며, 다소 보수적인 곳으로 인식되고 있으나 과거 항일의병이 가장 활발한 곳이었고 독립운동가를 가장 많이 배출했다"며 "독재시대에도 저항의 중심지였다. 참고로 대구·경북 지역의 독립운동가를 가장 많이 발굴한 정부가 노무현 정부 때였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6일 2·28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이날 문 대통령이 대구를 직접 찾아 기념사를 낭독하는 등 국가 차원의 첫 기념식을 개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