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내 500대 기업의 절반 이상이 올해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없거나 아직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 공채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321개사 가운데 채용 계획이 있다고 밝힌 곳은 35.8%(115개)에 그쳤다.

상반기에 신입직 채용을 하지 않는다는 기업이 41.1%(132개)에 달했고, 나머지 23.1%(74개)는 아직 채용 시기와 규모를 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상반기 채용 계획이 있으며 규모도 확정했다고 밝힌 81개사의 경우 총 채용 인원은 262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조사 당시 이들 기업의 채용 규모(2831명)보다 7.3% 줄어든 것이다.
업종별로는 유통·물류 기업들이 총 520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밝혀 가장 많았고, 제조업(493명)과 석유화학(325명)이 그 뒤를 이었다.

작년 3월 중순에 대졸 신입 공채를 진행한 삼성그룹은 올해 정확한 채용 시기와 규모는 미정이라고 답했고, 롯데그룹도 다음달말 신입 공채를 실시할 계획이나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현대자동차(3월 2~12일), CJ(3월 7~19일)는 모집 기간만 공개하는 등 상당수 대기업이 아직 신입 공채 계획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신입 공채 계획이 있는 대기업 가운데 30.5%는 3월에 모집을 시작한다고 답했다"면서 "그러나 응답 기업의 3분의 1가량은 아직 시기 혹은 규모를 확정하지 못하는 등 신입 공채를 상당히 소극적으로 계획하는 것으로 풀이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