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노희지

아역 배우 출신 노희지가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났다.

최근 진행된 MBC '라디오스타' 녹화에서 노희지는 꼬마 요리사에서 성인이 된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는 결혼 스토리를 털어놓으며 "필리핀에서 남편과 처음 만나 3개월 동안 체류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3박 4일의 일정이었는데 눈이 맞아 일주일만에 티켓을 다시 끊었다"라고 설명했다.

노희지의 남편은 당시 필리핀의 한 리조트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노희지는 강호동과 호흡을 맞추며 꼬마 요리사 등으로 활동하던 아역 시절의 애환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28일 밤 11시 방송 예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