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은 27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1천185억 원을 구형한 데 대해 "사법부는 엄중한 판결로 국민께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은 재판에도 협조하지 않았고, 국민께 진솔한 사과도 하지 않았다.

(구형량은) 국민의 법 감정으로 보면 부족하지만 이제 이번 사건은 사법부의 판단만 남은 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제는 MB(이명박 전 대통령)를 구속 수사해야 한다.

측근들의 전방위적 폭로를 보면 MB의 혐의도 확정적"이라며 "박근혜 옆방에 MB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두 전직 대통령이 잇따라 구속되는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더라도 촛불을 든 국민은 엄중한 심판을 원한다"며 "대한민국은 이미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을 동시에 법정에 세운 바 있다.

좌고우면해서는 안 된다"며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