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6,07010 0.17%)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28일 채권금융기관협의회(채권단) 실무 회의를 열어 향후 대책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자구계획에 대한 노사동의서를 제출하지 못하면서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 체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서다.

산업은행은 자구계획 이행을 통한 경쟁력 확보 등 조치가 없는 경우 금호타이어가 계속 기업으로서의 존속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판단, 28일 채권단 협의에서 모든 실행 가능한 처리방안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산업은행은 채권단의 효율적인 처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채권 상환유예를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금호타이어의 채권 1조3000억원 어치 만기를 1년 연장해주면서 자구안 이행 약정서 체결을 단서로 달았다. 당초 약정서 체결시한은 26일이었으나 채권단은 이날까지 시한을 연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