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한혜진 열애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심상치 않은 핑크빛 기류를 보였던 과거 방송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4주년을 맞아 전현무·한혜진·박나래·이시언·기안84·헨리 등 무지개 회원들이 제주도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4주년 파티에서 멤버들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흥겨운 분위기에 취했다. 특히 이날 전현무와 한혜진은 소유와 정기고의 '썸'을 함께 열창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전현무는 “이것이 진정한 썸남썸녀 아니겠냐. 두고두고 회자 될 명장면이었다”고 자화자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회식 자리에서 전현무는 한혜진에 “콩콩콩”이라는 애교와 함께 쌈을 싸줬고, 한혜진은 수줍게 받아먹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두 사람은 함께 등산에 나서 서로에게 의지하고 손을 잡아주는 등 핑크빛 기류로 많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낸 바 있다.

한편 27일 더팩트는 전현무와 한혜진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하며 열애 중임을 밝혔고, 전현무의 소속사 측은 "현재 좋은 감정을 가지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며 열애를 인정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