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가협회는 박재동 화백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 이사회를 소집해 관련 사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협회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폭력 문제에 단호하게 대처해나가겠다"며 "피해자들에게 추가적인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필요시 법률 지원 등을 통해 도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협회는 다음달 9일 이사회에서 협회 회원인 박 화백의 징계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SBS는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는 과정에서 박 화백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는 피해자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번 피해자 폭로는 협회가 제보를 받아 2016년 11월 발간한 만화계 성폭력 사례집에도 수록된 내용이다. 협회가 당시 배포한 '불공정노동행위 및 성폭력사례집'엔 한 여성 작가가 결혼을 하게 돼 원로작가에게 주례를 부탁하러 갔다 겪었던 일이 수록돼 있다.

사례집에는 당시 이 원로작가가 "이제 유부녀가 되면 성적으로 프리해져야 한다"라든가 "나와 단둘이 호텔방을 잡아 같이 춤을 추자'"는 발언 등을 하며 신체접촉을 시도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제보자는 "여러 해가 지났음에도 만화계 행사에서 어쩌다 (가해자와)마주치면 아직도 혐오감에 구토가 날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이밖에도 20대 여성 어시스턴트들의 허벅지나 엉덩이를 자나 손으로 때린 저명한 40대 남성작가, 협업 관계에 있던 여성 작가에게 성희롱 발언과 성추행을 했던 중년 남성 작가 등 사례들이 수록돼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