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27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1천185억 원을 구형한 것에 대해 "사형보다 더 잔인한 구형"이라고 논평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잔인해도 이렇게 잔인할 수가 있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차라리 사형을 구형하는 것이 무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미 탄핵을 당해 감옥에 있는 전직 대통령에게 징역 30년이라는 검찰의 구형은 이 정권의 구미에 딱 맞는 형량을 선택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원의 냉정한 판단을 기다려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