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한혜진 열애

전현무 한혜진 열애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과거 한혜진이 털어놓은 연애 고충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더팩트는 전현무와 한혜진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하며 열애 중임을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일주일에 4일 이상 강남 일대와 자택에서 데이트를 즐긴다.

전현무는 일정이 끝나고 자신이 소유한 벤틀리와 레인지로버를 끌고 논현동의 한혜진 집을 찾아 데이트를 했으며, 주변인들의 시선에 노출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전현무의 소속사 SM C&C 측은 "두 사람은 현재 좋은 감정을 가지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혜진은 과거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 "작은 여자분들이 할 수 있는 애교를 나는 죽어도 못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까치발을 들고 허리 감고 뽀뽀를 하거나 물건이 손에 안 닿아 꺼내달라고 요청하거나 하는 것들을 못한다. 어느새 형광등을 내가 갈고 있더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큰 여성분들이 할 수 있는 거는 뭐가 있냐"는 성시경의 질문에 "위에서 키스를 해줄 수 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열애 사실이 공개된 이후 오는 3월 5일 MBC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 녹화가 잡혀 있어 두 사람이 어떤 이야기를 털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