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효영이 '매드독' 이후 차기작에서 사극에 도전했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윤시윤, 진세연, 주상욱, 류효영, 손지현이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류효영은 '대군'에서 권력을 원하는 야심가 윤나겸 역으로 매력을 뽐낸다. 윤나겸은 명문거족이나 벼슬은 한미했던 파평 윤씨 윤번의 둘째 딸로, 3남 7녀의 대가족 속에서 차녀로 태어나 주목받지 못한 설움에 야심가로 변하는 인물이다.

늘 부모의 관심과 애정에 목말랐던 터라 2인자인 진양대군(주상욱)의 허기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인물. 훗날 진양대군의 연모의 대상이 절친한 동무인 자현(진세연)임을 알게 되지만, 상처 받은 여심을 포커페이스 뒤에 감추고 지아비를 왕좌에 올리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인물로 흥미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실존인물인 조선 7대왕 세조의 정비인 정희왕후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로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날 류효영은 "우리 드라마는 역사적 배경과 실제 배경을 모티브를 하고 있다"라며 "사극에 대한 선입견이 많이 깨졌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인물과 자료들을 찾아보고 윤나겸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현장에서 선배님, 감독님께 배우며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다. 오는 3월3일 밤 10시5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