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에 출연하는 주상욱이 아내 차예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배우 주상욱이 묵묵히 곁을 지켜준 아내 차예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윤시윤, 진세연, 주상욱, 류효영, 손지현이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주상욱은 이 드라마에서 ‘제 2의 이방원’을 꿈꾸는 도전자이자, 야망이 가득한 진양대군 이강 역을 연기한다.
지난해 배우 차예련과 결혼해 2세를 가진 주상욱은 아내에게 "항상 너무 고맙고 옆에서 참아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이야기를 해본 적 없는데 아기가 5개월이고 태명이 '대군'"이라며 "딸이라 '대순'이라고 부르고 있다. 복덩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다. 오는 3월3일 밤 10시5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