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출신 남지현이 개명후 손지현이라는 이름으로 시청자에게 첫 인사를 한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윤시윤, 진세연, 주상욱, 류효영, 손지현이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포미닛' 남지현으로 잘 알려진 손지현은 은성대군 휘의 호위무사 루시개 역으로 열연을 펼치게 된다.

이날 손지현은 "여진족 혼혈아로 태어나 생존을 위해 싸우며 자란 루시개 역"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조선의 왕자와 인연으로 조선에 오고 맹목적으로 따르며 기꺼이 호위무사를 하는 강인하고 순정적인 여성"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캐릭터를 위해 승마, 격투기도 배웠다. 액션스쿨에도 갔다. 주먹이 점점 세지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예명으로 하는 첫 작품"이라며 "외모도 포기하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굉장히 의미있는 작품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다. 오는 3월3일 밤 10시5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