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세연이 '사극퀸' 자리를 노린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윤시윤, 진세연, 주상욱, 류효영, 손지현이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진세연은 조선 제일의 미색을 가졌으나, 고운 자태와는 별개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직접 나서서 해결을 보려는 열혈 성정을 지닌 성자현 역을 연기한다.
그는 과거 '옥중화'를 통해 사극에 한 차례 도전한 바 있다. 그는 "이전과 다르게 밝고 발랄한 캐릭터 때문에 출연하게 됐다. 꼭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옥중화'의 옥녀는 옥에서 태어난 인물이지만 '대군'의 자현은 양반 집 딸"이라며 "옷을 피팅할 때 부터 너무 좋았다. 특히 절세미녀라는 수식어를 시놉시스에서 봤는데 너무 기뻤다. 하지만 예쁜분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다. 오는 3월3일 밤 10시5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