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관련 '거짓 청원'으로 홍역을 치렀다.

지난 25일 한 네티즌이 국민청원란 사이트에 '딴지일보 김어준, 성추행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지만, 작성자가 장난으로 쓴 것으로 27일 밝혀졌다. 김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청원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2849명이 참여했지만, 오전 9시10분께 삭제됐다.

자신을 딴지일보에서 일한 사람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딴지일보 김어준 씨한테 성추행, 성폭행당했습니다. 너무 무서워서, 청와대에다가 올립니다 #미투 @with you'라고 적었다.

이 네티즌은 김 씨에게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지만, 구체적인 피해 사실은 밝히지 않았다.
논란이 불거지자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김어준 글 장난으로 썼습니다', '김어준 청원글, 장난으로 썼습니다. 죄송합니다', '김어준씨 죄송합니다~'라는 글이 연속해서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장난으로 글 썼습니다. 현재 (참여자 수가) 1960인데 그만하세요. 죄송합니다. 김어준씨. 장난으로 썼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고 남겼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란에 올린 글은 작성자가 삭제할 수 없으며, 관리자 삭제만 가능하다. 청와대는 최초 청원 제기자와 사과글을 올린 사람이 동일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글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