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한미 금리가 역전된다고 하더라도 당분간은 외국인 증권 자금의 대규모 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연 후 기자간담회에서 한미 금리 역전 후 외국인 자금 유출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1.50%로 유지했다.
다음 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정책금리를 연 1.50∼1.75%로 인상하면 한미 금리는 10년여 만에 역전한다.

이 총재는 "외화 보유액이 상당하고 경상수지가 상당 폭 흑자가 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대외건전성이 상당히 양호하다"며 "국내 외국인 자금 중 국제기구, 국부펀드 등 공공자금 비중이 높은 점도 큰 폭의 자금 유출 가능성을 줄이는 요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 외국인 자본 유출입은 국제금융시장에 큰 충격이 있거나 일부 신흥국 불안 확대에 주로 발생했다"며 "금리 차만으로 외국인 자금 유출이 확대된 사례는 찾기 힘들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