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권의 전통 부촌인 동부이촌동 일대에 리모델링 사업이 첫발을 내딛으며 시장에 온기가 돌고 있다. 이 일대 5개 단지가 5000가구 규모의 통합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면서 매매가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이촌로와 서빙고로 사이에 있는 한가람(2036가구), 강촌(1001가구), 이촌코오롱(834가구), 한강대우(834가구), 이촌우성(243가구) 등 5곳은 최근 리모델링 추진준비위원회를 만들고 주민설명회를 이어가고 있다.리모델링은 기존 건물의 뼈대를 남기고 가구별 평면설계 등을 보강해 짓는다. 준공된 지 15년이면 조합 설립과 사업 추진을 할 수 있다. 재건축에 적용되는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이나 초과이익환수제, 분양가상한제 등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 것도 큰 장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5개 단지 가운데 가장 덩치가 큰 한가람아파트는 몸값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하철 4호선·경의중앙선 이촌역이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로 한강공원도 가깝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말 9억2000만원에 거래 신고된 전용면적 59㎡가 이달 초 10억4000만원에 신고됐다. 동부이촌동 A공인 관계자는 “매수 문의와 비교하면 매물이 많은 편은 아니다”며 “59㎡형은 최근 11억원까지도 호가된다”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