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승룡이 장동건과 함께 연기를 펼친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추창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장동건, 고경표가 참석했다.

이날 류승룡은 함께 호흡한 장동건에 대해 "예전부터 워낙 팬이라 기대를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극 중 거리감이 계속 있어야 해서 서로 내외했다. 현장 밖에선 정말 젠틀한 분인데 오영제로 분할 때는 선한 얼굴에서 무서움이 느껴졌고 오금이 저렸다. 오영제의 눈빛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고 연기력을 극찬했다.
이어 "내가 특별히 몰입하지 않아도 공포심이 나오도록 훌륭한 연기를 보여줬다. 연륜, 경험도 오래됐는데 항상 고민하고 긴장하면서 계속 자신을 잡는 모습을 보고 배웠다"고 밝혔다.

한편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 분)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 분)의 7년 전 진실과 그 후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했으며, 전작 '광해'(1231만명)로 천만 감독 대열에 오른 추창민의 첫 스릴러작이다. 류승룡, 장동건, 송새벽, 고경표 등이 출연하는 '7년의 밤'은 오는 3월 28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