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동건이 탈모 의혹에 대해 속시원히 해명했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추창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장동건, 고경표가 참석했다.

앞서 예고편이 공개된 이후 장동건을 둘러싸고 탈모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장동건은 극 중 M자 탈모 머리에 대해 "촬영 때마다 면도칼로 계속 만든 머리다"라며 "요즘 그렇게 많이 차이가 나진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오영제 캐릭터의 외형을 감독님과 상의하며 굉장히 다양하게 시도했다. 원작 속 이미지는 샤프하고 날카롭고 예민하다. 치과의사이자 병원장이다. 머리도 샤프하게 넘겨보고 날카로워보이는 안경도 써봤는데 뻔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감독님이 갑자기 M자 탈모 머리를 해보자고 하시더라. 처음엔 '뭘 그렇게까지 하나'라고 생각했는데, 완성된 모습을 보니 나 같지 않은 낯선 모습이 들더라. 감독님이 하시는 건 무조건 믿고 따라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 분)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 분)의 7년 전 진실과 그 후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했으며, 전작 '광해'(1231만명)로 천만 감독 대열에 오른 추창민의 첫 스릴러작이다. 류승룡, 장동건, 송새벽, 고경표 등이 출연하는 '7년의 밤'은 오는 3월 28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