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PD / 사진=MBC 제공

스타PD 김태호가 영원한 '친정' MBC에 남는다.

27일 김태호 PD는 '무한도전' 하차설과 넷플릭스 이적설 등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넷플릭스라는 회사 자체가 PD가 옮겨가는 곳은 아니지 않냐"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MBC를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나설 것이라는 루머엔 "MBC에서 계속 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달 초 MBC는 3월 개편을 앞두고 '무한도전' 재정비에 대한 계획이 나오면서 김태호 PD의 하차설이 불거졌다.
2006년부터 '무한도전'을 연출하고 있는 김태호 PD는 멤버들과 함께 12년간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그는 "이미 다 나온 얘기 아니냐"라고 말하면서 "회사에서 현재 '무한도전'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고 방향을 정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호 PD가 말을 아끼는 데에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동요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석 MBC 예능본부장은 "김태호 PD가 '무한도전' 연출을 그만둔다"고 확인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