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전현무와 열애를 인정한 모델 한혜진이 다양한 데님 룩을 선보이며 우월한 몸매를 자랑했다.

글로벌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트라우스코리아(지사장 유효상)는 매거진 퍼스트룩과 함께한 한혜진의 화보를 27일 공개했다.

리바이스와 한혜진이 함께한 이번 화보는 탑모델을 넘어서 '나혼자 산다'를 비롯한 다양한 방송에서 맹활약 중인 그의 일상을 들여다 본 콘셉트로 진행됐다.

다양한 스타일의 스키니 진을 비롯한 보이프렌드, 슬림, 와이드 그리고 아이코닉 아이템인 501 CT 등으로 완벽하게 연출한 한혜진은 여유있는 포즈와 섬세한 눈빛으로 강렬한 모델 포스를 뽐내며 다양한 데님 룩을 소화했다.
특히 그는 분위기 넘치는 눈빛과 완벽한 데님핏을 선보이며 현장에서 촬영을 지켜보는 모든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힐도 신지 않고 황금 비율을 보여주는 그의 다리길이에 스텝들 모두 환호를 부르는 등 선망과 부러움의 대상이었다는 후문이다.

완벽한 데님을 찾는 비결에 대한 질문에 한혜진은 "내가 보기엔 잘 모르겠어도 다른 사람들이 '그바지 어디꺼야?'라고 물어보는 팬츠가 바로 인생 팬츠"라고 말했다.

이어 "그게 뭔지 알아야한다. 날씬해 보이고 예뻐 보이니까 사람들이 물어 보는 것. 브랜드나 실루엣, 혹은 길이, 컬러, 소재 어떤 요소든 그 중 하나가 혹은 그 조합이 본인에게 아주 잘 맞는다는 걸 알게 되면 실패 확률이 줄어든다"고 팁을 전했다.

완벽한 보디라인과 모델로서의 직업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세월이 흘렀지만 몸은 오히려 지금이 훨씬 좋다. 아마 10년 뒤에도 별로 달라진 건 없을 것"이라며 "늘 지금처럼 모델로 살아있고 싶다. 늘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다. 늘 필요한, 모델로 살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