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사진=C9엔터테인먼트

컴백을 앞둔 치타(Cheetah)가 자신의 첫 정규앨범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C9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6일 오후 공식 SNS 및 유튜브 계정을 통해 치타의 첫 번째 정규앨범 ‘28 IDENTITY’ 스페셜 필름 1탄을 공개했다.

약 5분 정도 분량의 인터뷰 형식으로 구성된 이번 스페셜 필름은 정규 1집 전체 프로듀싱까지 도맡은 치타가 앨범의 의미와 작업과정에 대해 직접 이야기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왜 정규앨범을 발매하는지 물어보는 인터뷰어의 질문에 “내고 싶으니까요”라며 쿨하게 답변하는 치타의 인터뷰로 시작되는 이번 영상은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도 진지하게 이야기를 털어놓는 치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정규앨범을 기획하게 된 이유에 대해 “가수로서의 명분 때문”이라고 솔직하게 밝힌 치타는 앨범명 ‘28 IDENTITY’에 대해 “인간 김은영(본명)으로서의 기록일수도 있고, 래퍼 치타의 기록일수도 있다. 그때 만든 노래를 시간이 많이 지난 다음에 내버리면 지금만큼의 큰 의미는 없을 거라고 생각해서 하루라도 빨리 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총 18트랙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서 한 곡만 꼽아달라는 질문엔 마지막 트랙 ‘Prime Time’을 선택했다. 이에 대해 치타는 “(내면에서)은영이랑 치타랑 많이 싸우고 혼란스러운 과정에서 중간에 사랑도 했다가 여자로서의 모습도 있고, 치타의 센 모습도 있고, 여러 가지 모습들이 이 곡에 융합돼있다. 어찌 보면 이번 앨범의 마침표 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그 외에도 ‘28 IDENTITY’와 관련한 다양한 질문과 치타의 진솔한 답변이 이번 영상에 담겨 있어 앨범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스페셜 필름 1탄에 이은 2탄은 27일 오후 공개될 예정이며, 치타의 첫 번째 정규앨범 ‘28 IDENTITY’는 오는 2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