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에서 1호 커플이 탄생했다. 방송인 전현무(41)과 모델 한혜진(35)이 열애를 인정했다.

27일 오전 양측 소속사 측은 "전현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전현무와 한혜진 두 사람은 현재 좋은 감정을 가지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 전현무와 한혜진이 일주일 동안 4일 이상 강남 일대 식당과 자택에서 '한밤 데이트'를 즐기며 사랑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서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 이들이 함께 출연한 방송과 인터뷰에서 '핑크빛 발언'을 찾아볼 수 있었다.
지난해 3월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와 한혜진은 함께 등산을 했다. 스튜디오에서 산행 후기를 전달하면서 전현무는 "'산을 탔냐, 썸을 탔냐'는 댓글을 봤다. 관심 가져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면서 "이성을 떠나 한혜진과 잘 된다면 연애하지 않고 바로 결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두 사람은 SBS '로맨스 패키지'에서 MC로 활약 중이다. 첫 방송에 앞서 '로맨스 패키지' 제작진은 전현무의 일문일답을 공개한 바 있다.

"한혜진에게 '연애 조언'을 한마디 해준다면"이라는 질문에 전현무는 "한혜진은 '연애 고수'라서 제가 조언해줄 게 없다. 저는 '연애 똥멍청이'이기 때문에 오히려 한혜진에게 제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좀 묻고 싶다"고 답했다.

지난해 MBC '방송 연예 대상'에서 한혜진은 전현무와의 베스트 커플상 수상을 놓친 것에 대해 "베스트 커플상을 받아서 뭐 하겠는가. 당연히 '기안·나래' 커플의 수상을 예상했지만, 투표는 우리 커플에게 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