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전날 문 대통령은 "피해 사실을 폭로한 피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며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사법 당국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행동에 호응해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들의) 형사 고소 의사를 확인하고 친고죄(親告罪) 조항이 삭제된 2013년 6월 이후 사건은 피해자 고소가 없더라도 적극적인 수사를 당부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특히 강자인 남성이 약자인 여성을 힘이나 지위로 짓밟는 행위는 어떤 형태의 폭력이든 어떤 관계이든 가해자의 신분과 지위가 어떠하든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범사회적인 미투 운동 확산과 분야별 자정 운동도 필요하다"면서 "사회 곳곳에 뿌리 박힌 젠더(gender·성) 폭력을 발본색원한다는 생각으로 유관 부처가 범정부 차원의 수단을 총동원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