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26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과 관련해 비판 공세를 높여가고 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대북 제재와 압박 기조를 유지할 것을 요구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김영철에게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와 사죄를 요구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안보를 무능한 안보 적폐라고 수없이 비난해지만 정작 본인은 김영철에게 천안함· 연평도에 대한 사과 요구는 한마디도 못하고 비핵화라는 단어도 꺼내지 못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대통령은 김영철에게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는 말을 하려고, 또 북미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는 김영철의 말을 들으려고 대한민국의 국군 통수권자가 천안함 전범을 마주대한 것 밖에 없었다"며 "우리 바른미래당은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 그리고 강력한 한미동맹을 통해서 북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고 일관되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금이라도 제재와 압박에 한 치의 빈틈도 없이, 한미동맹에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나아가야 할 때라고 생각하고 올림픽이 끝나고 첫날인 오늘 문재인 정부는 다시 이 각오를 분명히 하라"고 촉구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역시 "우리 국민의 분노를 자아냈던 김영철이 평화올림픽 폐막식에 축하를 보낸다는 건 그야말로 이해할 수 없는 어불성설의 상황"이라며 "바른미래당은 어제 천안함 묘역에 가서 김영철이 휘젓고 다닌 이 상황에 대한 위국헌신과 희생을 값지게 다시 간직하고 유가족과 국민을 위로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박 공동대표는 "주권국가의 국군 통수권자가 천안함 폭침의 주범에 대해서 사과 사죄 요구하는 건 너무 당연한 일이고, 이걸 못 받아내면 국민적 분노는 가라앉지 않는다"면서도 "기왕 김영철이 왔으니 한국 입장에서는 비핵화 없는 남북개선은 불가능하다는 확고한 원칙을 제공하고, 북미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해 북미대화로 함께 남북대화가 가능하다는 점을 전하길 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김 부위원장 방남에 반대해 장외투장을 이어가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고생하고 있다는 말 드리지만 김영철이 방한한 이상 사죄와 사과를 요구하는 역할로 하자"며 김영철과의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왕 여야 합의된 2월 임시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거리에서 누운 것은 일어나서 국회에 와서 진지한 토론의 장을 만들어 달라"며 한국당의 장외투쟁 철회를 요청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