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하희라 /사진='동상이몽'

연예계 잉꼬커플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싸우지 않는 비결'은 뭘까.

26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방비엥을 떠나 루앙프라방으로 향한 최수종♥하희라의 은혼 기념 여행기가 이어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행 3일차에 접어든 최수종-하희라 부부의 진솔한 속마음이 공개된다. “몰랐는데 여행을 와보니 우리가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다”는 하희라의 말에 최수종은 “모든 게 다른데 하나로 맞춰가려고 노력하는 거 아니냐”며 얘기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최수종의 말에도 하희라는 묵묵부답이었다. 7시간 고된 이동에 말을 끝내자마자 잠들어버린 것.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하희라의 반전 모습에 “대면 주무시네~어이구야”라며 폭소했다.
다음날, 라오스 현지식을 만들어보기 위해 쿠킹클래스를 찾은 최수종-하희라 부부. 두 사람이 수업에 앞서 “결혼 25년을 맞아 은혼 여행 중”이라고 소개하자 결혼 40년 차 스위스 부부는 “처음 25년은 엄청 길지만, 다음 15년은 굉장히 짧을 거예요”라며 선배 부부의 포스를 풍겼다.

선배부부들 사이에서도 ‘아내 사랑’은 최수종이 한 수 위였다. 하희라를 위한 깨알 하트 장식을 만들며 잉꼬부부 케미를 자랑한 것. 이에 서장훈은 “진짜 틈을 안 주시네”라며 함께 감탄했다.

심지어 “25년 결혼 생활 동안 한 번도 싸운 적 없다”는 최수종-하희라 부부에 선배 부부는 “어떻게 그래요?”라며 비결을 묻기에 이르렀다.

이에 최수종은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비결을 공개했는데. 선배 부부도 놀라게 한 최수종-하희라 부부의 비결은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