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 ·폐막식 총감독을 맡았던 송승환이 가수 싸이가 무대에 오르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26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송승환 총감독은 폐회식까지 성공적으로 마친 것에 대해 "아직 얼떨떨하다. 어제 끝나 일어난지 얼마 안 됐고 조금 있다 스타디움 나가 뒷정리를 해야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 감독은 "어쨌든 우리가 기획했던 건 달성이 됐다. 마지막 리허설을 심한 안개 때문에 중단했다. 날씨가 너무 힘들었는데 하늘이 도왔는지 개막식날과 폐막식날 딱 이틀 날씨가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싸이의 공연 불발에 대한 답도 들을 수 있었다. 지난 25일 폐막식에서는 그룹 엑소와 그룹 2NE1 출신 씨엘이 출연해 무대를 장식했다. 시청자들은 월드스타 싸이의 불참에 아쉬움과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송 감독은 "사실 싸이를 만났었다"면서 "본인이 '강남스타일'을 올림픽에서 보여준다는 것에 부담감을 느꼈고, 대신 개막식에서 선수들이 입장할 때 '강남스타일'이 나오지 않았나. 그 음악은 자신이 직접 편곡해주겠다고 해서 편곡을 해줬다"고 답했다.

김어준은 "제의는 했으나 본인이 고사한 것인가"라고 묻자 그는 "그렇다. 아마 아시안게임 때 워낙 많은 비난을 받았다고 해서…. 참 연예인이 힘들다. '왜 그 사람 했나', '왜 안 했나' 어떻게 해도 많은 말을 듣는다. 참 힘들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