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춘앵무, 송승환 총감독 /사진=연합뉴스

국악 전공자의 한국무용 공연.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평창에서 이하늬가 '춘앵무'를 선보였다.

지난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이 열렸다. 이날 이하늬는 '조화의 빛' 공연에서 가야금 공연에 맞춰 춘앵무를 췄다.

춘앵무는 궁중무용 중 유일한 독무로 봄날 아침 나뭇가지에서 노래하는 꾀꼬리의 자태를 무용화 한 춤이다. 지극히 절제된 춤을 추기 때문에 움직임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이하늬는 서울대학교에서 국악을 전공했고, 1168명과 가야금을 연주해 기네스북에 오른바 있다. 그는 가야금 뿐만 아니라 한국무용과 판소리에도 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평창 폐회식에 이하늬가 선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하지만 폐회식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지만은 않다.

댓글을 통해 "자기 전공 분야도 아닌데 공정한 건지 모르겠다", "아름다웠지만 한국 전통무용은 1,2년 해서 표현할 수 있는게 아니라고 들었다", "연예인 특혜라고 생각이 든다", "국악하는 사람으로서 한국무용 전공자 자리를 빼앗는건 예의가 아니다" 등의 글을 썼다.

한편 평창 올림픽 폐막식은 송승환이 총 감독을 맡았다. 이하늬는 2008년경 송 감독이 예술총감독으로 있는 PMC 프로덕션과 매니지먼트 전속계약을 맺고 활동한 바 있다. 이외에도 이 프로덕션이 제작한 뮤지컬 '폴라로이드' '금발이 너무해'에도 출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