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성추행 폭로글

최일화 성추행 폭로글

배우 최일화가 과거 자신의 성추행 사실을 스스로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와 함께 최일화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네티즌이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일화는 지난 25일 한 매체를 통해 과거 성추행 사실을 고백하며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직을 그만두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이에 한 네티즌은 포털사이트 댓글을 통해 “몇 년 전 성추행만 있었는가? 극단 신시에 있을때 성폭행하고 얼마 후 강제로 여관에 끌고 가려해 소리지르며 저항하자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해서 길에 쓰러지게한 일. 그 이후 극단을 나와 은둔생활하며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에 시달리며 살았어"라고 말했다.
이어 "연극배우의 꿈은 사라지고 25년 동안 한 맺혀 살았어. 내가 제일 화가 나는 건 너로 인해 연극배우의 내 꿈이 사라졌다는 거. 무엇으로 대신할 수 있을까. tv에서 널 볼때마다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야. 지금이라도 내앞에 나타나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란다. 최일화”라고 남겼다.

또 이 네티즌은 “이렇게라도 알리게 되어 마음 한 구석이 후련합니다. 오래 전 일이라 증거 없으니 무고죄로 고소할까봐서요. 이건 추억이 아니라 폭행입니다. 이게 일상이라고요? 내 삶은 고통이었어요”라며 그 동안 피해 사실을 밝히지 못한 이유를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일화는 오는 3월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출연이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그의 자진 고백에 따라 작품 하차는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