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중부 지역에 있는 레스터시 중심부의 한 건물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입주한 편의점 등이 파손되고 4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로이터 통신 등 영국 언론은 25일 오후 7시3분께(현지시간) 경찰이 폭발음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주변에 소개령을 내리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특히 이번 대형 폭발로 편의점이 위치한 2층 건물이 완전히 파괴됐고, 주변 주택들이 폭발 때문에 흔들린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은 레스터시 힝클리 로드 지역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증언했으며, 트위터에 올라온 한 영상에는 주거지에 있는 한 건물에서 불이 난 장면이 담겼다.

이에 따라 힝클리 로드 지역 일부와 칼라일 스트리트 지역이 폐쇄되기도 했다.

현지 뉴스채널 스카이뉴스는 테러 활동과 연계됐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고, 영국의 다른 유력 언론들도 이 매체의 뉴스를 옮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