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26일 방남 이틀째를 맞았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구체적인 일정과 관련해 남북이 협의 중이며 확정된 일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안팎에서는 김영철 부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이날 조명균 통일부 차관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만나 남북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방남 첫 날인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1시간가량 회동했다.

이어 조명균 장관이 주최하는 만찬과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했다.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27일 2박 3일간의 방남 일정을 마치고 북으로 다시 돌아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