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미, 주영훈 몰카 논란에 사과 "실수투성이 … 많이 생각하고 반성했다"

이윤미 인스타그램

이윤미가 남편 주영훈의 SNS '일반인 몰카' 논란 관련해 사과했다.

이윤미는 26일 "길고 길었던 일주일, 많이 생각하고 반성했다"면서 "늘 잘 살아보겠다고 다짐하는데 실수투성이다. 또 많은 걸 배웠다"고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앞서 주영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종국이 부릅니다. 제자리걸음"이라는 메시지와 한 남성이 야외 수영장에서 튜브를 탄 채로 제자리에서 헤엄을 치고 있는 모습을 올렸다.

'일반인 몰카'논란이 되자 주영훈은 "경솔한 행동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못했다. 죄송하다. 깊게 반성하겠다"라고 공개 프로필로 사과했다.

다음은 이윤미 입장문 전문.

길고길었던 일주일...
많이생각하고 반성도했습니다..
늘 잘살아보겠다고.. 다짐하고..
좋은엄마가 되기위해 노력하고..
선한영향력이 되기를 기도하는데..
저는 왜이렇게 실수투성이인지...
또 많은걸 배웠습니다... 또 다짐해봅니다..
깨어있는 아내
사랑많은 엄마
열정있는 배우
제가맡고있는 모든일들에
더욱더 최선을 다해볼께요..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기도해 주세요.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