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영미! 외쳐야 되나요?" ··· 서울광장도 '컬링 열풍'

"여기서 영미! 외쳐야 되나요?"

26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 스케이트장에서 2018 평창 패럴림픽 붐업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영상 8도에 이르는 봄 날씨 때문에 스케이트장 얼음이 녹는 등 진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국민 스포츠로 떠오른 컬링 경기가 진행되면서 걱정은 눈 녹듯 사라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팀 국가대표 상비군 민병석 선수(서울시청 소속), 평창동계패럴림픽 선수촌장 박은수 서울시장애인체육회 부회장, 제임스 최(James Choi) 주한호주대사, 우창윤·박마루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행사장에 도착해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특히 비인기종목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을 보며 기뻤다"며 "아내와 함께 '영미야' 하는 컬링경기도 즐겁게 봤다"며 "이제 더 중요한 패럴림픽이 남았다. 장애인들의 꿈을 실현하는 제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과 행사 참기자들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공식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팀으로 나뉘어 경기를 펼쳤다.
봄처럼 따뜻한 날씨 때문인지 컬링 행사장에선 스톤이 제대로 미끄러지지 않았다. 그래도 행사 참가자들은 경기가 진행되는 내내 농담을 건네며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한 참석자가 "우리도 경기하면서 '영미야' 해야 하나요?"라고 말해 행사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또 박 시장은 스톤 투구를 할 때 "이 곳으로 스톤을 보내서 다른 스톤을 쳐내 과녁에 들어가게 해야 한다"며 '훈수'를 두는 등 '컬링 전문가(?)' 흉내를 내는 모습을 보여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붐업 페스티벌' 행사는 오는 3월 9일부터 18일까지 평창, 강릉, 정선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진행됐다.

한편 문을 닫기로 했던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흥행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3월 1일까지 연장 운영된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