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엔터 측 "조민기와 전속 계약 해지…사과의 말씀 드린다"

조민기 성추행 논란 (사진=연합뉴스)

다수의 대학교 제자들을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조민기가 소속사로부터 퇴출당했다.

조민기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공식 입장을 통해 "조민기와 계약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윌엔터 측은 "확실하고 면밀한 확인을 거치지 못한 첫 입장 표명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혼란과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소속사 측은 조민기 성추행 논란이 일자 "성추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다. 강경대응하겠다"고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소속사 측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낌과 동시에 그에 상응하는 방안을 위해 고심해왔다"면서 "해당 사건이 그 어느때보다 사회적 파장이 크고, 무엇보다 배우와 매끄러운 커뮤니케이션이 되지 못한 바, 고심과 논의 끝에 배우 조민기와 계약해지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윌엔터테인먼트는 발표를 앞두고 발빠르게 홈페이지에서 조민기 흔적 지우기를 실행했다.

한편,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을 내사하는 충북지방경찰청은 이날 사건을 내사 단계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다수의 피해자들을 불러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들을 확보했다.

또 다수의 피해자들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추가로 이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피해자 조사가 마무리되면 조민기에 대한 소환 조사도 진행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