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자회사인 커피 전문점 투썸플레이스가 신주 발행으로 500억원을 추가 조달했다. 구주 매각으로 1300억원을 유치한 데 이어 두 번째 자금 조달이다.

투썸플레이스는 26일 글로벌 사모펀드 앵커에퀴티파트너스 등으로부터 500억원의 신주대금 납입이 완료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자금은 투썸플레이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에 사용될 예정이다. CJ푸드빌은 앞서 같은 투자자에게 구주를 매각해 1300억원을 조달했다.

투썸플레이스는 전국 95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스타벅스에 이어 점포 수 2위다.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의 성장성이 높다고 판단해 사업을 집중적으로 키우기 위해 올초 물적 분할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