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유정 복귀작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측이 하반기 지연편성을 결정했다.

배우 김유정이 갑상선 기능 저하증으로 건강 상태에 빨간불이 들어오면서 JTBC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측이 하반기 지연편성을 결정했다.

26일 JTBC 측은 "배우 김유정이 최근 촬영 중 탈진 등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았고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았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배우의 건강이 최우선이기에 소속사 측과 상의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촬영 중단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4월 방송 예정이었던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김유정의 회복 기간을 고려해 하반기로 지연편성을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유정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김유정이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고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아 완쾌 후 드라마 촬영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