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성추행 자백

배우 최일화의 성폭행 자진고백에 피해자가 말문을 열었다.

연극배우 A씨는 26일 한 매체에 "최일화가 마치 가벼운 성추행이었던 것처럼 이야기 하는데 분노를 참을 수 없다. 명백한 성폭행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25년 전 대학을 갓 졸업한 후 '애니깽'이라는 작품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연극 연습을 하다 최일화에게 성폭행을 당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A씨는 "술자리에서 연기에 대한 온갖 지적을 하고는 갑자기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당하게 됐다. 24살이었기 때문에 무서워서 말도 못하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며칠을 보냈다"라고 고백했다.
인터뷰에서 A씨는 당시 사건으로 연극 무대를 떠나야했고 연극을 못한 것에 대한 한이 맺혀 했었다. 그는 최일화에게 사과를 받기 위해 극단을 찾아갔으나 보지도 않고 지나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최일화는 지난 25일 자진해 성추행 고백을 했다. 그는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작은 것이라도 연루된 것이 있으면 자진해 신고하고 죄를 달게 받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오로지 죄스런 마음 뿐"이라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